관리 메뉴

독수리 요새

일리야 레핀, 1901년 5월 7일 국가의회 100주년 기념 국가평의회 본문

여행/러시아

일리야 레핀, 1901년 5월 7일 국가의회 100주년 기념 국가평의회

bravebird 2014.12.15 00:25



일리야 레핀, 1901년 5월 7일 국가의회 100주년 기념 국가평의회


크게 보기


레핀의 그림을 아주 좋아하는데 그 중에서 구도의 드라마틱함 측면에서 볼가 강의 배 끄는 인부들과 함께 최고가 아닐까 싶다. 화폭 안에 수십 명의 사람들이 있는데도 당장에 니콜라이 2세에게로 시선이 가 꽂힌다. 황제가 가운데에 있지 않은데도 눈이 그리로 간다. 내가 결코 한 그림 오래 살펴보는 눈썰미 있는 사람이 아닌데도 그랬다. 러시아 박물관 가면 한 전시실의 벽면을 거의 다 차지하고 있는데, 내가 마치 저 안의 조그만 한 부분이 된 것처럼 실내를 가득 장악하고 있는 그림이었다. 놀라운 경험이었다. 


미술에 문외한인데다가 러시아 화가 하면 샤갈이랑 칸딘스키밖에 모르고 내 취향도 아니어서 전혀 기대 않고 갔던 게 러시아 박물관이랑 트레차코프 갤러리였다. 근데 이젠 그것 때문에 러시아 돌아간다. 난 미술 전시회 갔다와도 기억에 남는 그림이 몇 점 없는 편인데, 러시아 박물관이랑 트레차코프 갤러리에서 보고 온 건 신기하게도 웬만한 건 다 기억이 난다. 그림들이 어딘지 문학적이고 서사적인 것이, 줄거리로 머릿속에 남는다. 난 도저한 세계 명화로 들어차 있는 에르미타주도 사실 그저 그랬고(중앙아시아, 시베리아, 코카서스 등 역사고고학 분야 전시실 제외) 프랑스 인상파 작품이 많다는 푸쉬킨 미술관도 별 관심이 안 가서 생략했을 정도인데, 러시아 박물관이랑 트레차코프 갤러리는 그냥 통째로 다 갖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. 내게 프랑스 미술은 어디가 아름답다는 건지 모를 후덕한 여자 그림이거나 그나마 인상주의쯤 오면 예쁜 게 많지만 그냥 예쁘고 끝인 그림, 르네상스 미술이나 종교화는 성경 레퍼런스나 당시의 문화적 상징을 몰라서 하품 나는 그림, 반면에 러시아 미술은 이야기처럼 생생하고 뭐라 딱 잘라 말할 수는 없지만 결코 잊기 어려운 특색이 있는 그림이다. 그 중에서도 레핀이 제일 인상적이다. 정말 레핀이 이 겨울에 굳이 러시아 한번 더 가는 큰 이유다. 이번에도 아마 에르미타주와 푸쉬킨 박물관은 생략하고 러시아 박물관과 트레차코프 갤러리에서 오랜 시간을 보낼 듯하다. 

5 Comments
  • 프로필사진 liontamer 2014.12.15 23:03 신고 전 루스끼 무제이에서 금발의 가브리엘 이콘과 박스트의 supper, 그리고 게와 브루벨 그림들을 제일 좋아해요. 레핀도 좋긴 한데 작품에 따라 호불호의 편차가 있더라고요. 아마 레핀은 제 취향 자체와는 일치하는 화가가 아니라서 그런가봐요. 대가의 그림이지만 사랑하게 되지는 않더라고요, 그런 의미에서 레핀은 제게 약간 톨스토이 같아요. (둘이 닮았다는 게 아니라 저런 제 취향이요 ㅎㅎ) 사실 이 그림 있는 방은 제겐 항상 베누아 윙으로 건너가는 통로라서 ㅎㅎ
  • 프로필사진 bravebird 2014.12.16 10:34 신고 브루벨 그림도 너무 좋았지요. 혹시 페테르부르크에 러시아박물관 말고 또 좋아하는 미술관 있으세요? 저는 현대나 동시대 미술은 좀 무덤덤해서 ETAGI나 마블팰리스는 아마 건너뛸 거 같고, 19세기 작품 좋아해서 바실리예프스키 섬에 있는 미술아카데미랑 레릭 박물관 이번에 새로 가볼까 하고 있어요. 비밀 장소 알려주세요! :)
  • 프로필사진 liontamer 2014.12.16 11:00 신고 미술관은 아니지만, 이미 가보셨을지도 모르지만 모이카 운하의 푸시킨 박물관이요. 노어가 괜찮으시면 도슨트 할머니 안내 시간 맞추면 더 재밌어요. 그리보예도프 운하변에 있는 미하일 조셴코 박물관도.. 근데 둘다 문학이네요. 전 주로 루스끼 무제이와 에르미타주, 엘라긴 쪽을 가은 편이고.. 아, 알렉산드린스키 극장 뒤에 있는 극장 음악 박물관도 재밌어요. 근데 여긴 안내 할머니들이 노어로 말을 많이 걸고 친절하게 알려줘요
  • 프로필사진 bravebird 2014.12.16 11:06 신고 푸쉬킨 박물관 다녀왔는데 고즈넉하니 참 좋았어요. 미하일 조셴코 박물관도 가려고 위치 봐뒀는데, 제가 조셴코 책을 빌려다 놓고서는 못 읽고 급히 반납하는 바람에 갈지 말지 생각하고 있던 차였거든요-.- 추천해주시니 일단 갔다와서 책 읽는 것도 괜찮겠네요!

    노어는 아직 배운 지 1년도 안 됐고 토요일 2시간 수업밖에 안 들어서 아직 멀었네요. 이 언어 언제쯤 말할 수 있게 될까요. 단어도 정말 안외워지던데!!!
  • 프로필사진 liontamer 2014.12.16 13:01 신고 아, 조셴코는 읽고 가는게 더 좋긴 할 거예요.. 소시민의 일상을 풍자한 글들이 많아서 공동아파트 박물관을 보면 굉장히 소박하면서도 그의 작품세계가 잘 이해되거든요.. 국내 번역본 중 '부실한 컨테이너'가 가장 그 특유의 재밌는 단편들이 많아요. 나머지는 좀 염세적인 선집이고요
댓글쓰기 폼